인터뷰

인터뷰 | 주얼리 업계 새로운 젊은 리더, 서울주얼리지원센터 남경주 신임 센터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귀금속보석신문 댓글 0건 조회 374회 작성일 23-07-28 01:33

본문

디지털 대전환의 시대, 진정한 ‘시즌 2’ 예고

업무 재편성, 새 직종 계속 생길 것... 이에 맞는 

재교육, 협업, 새 차원의 ‘판로 확대 및 홍보’ 지원할 것


04634010a3ddfa748eafc358c42e89bf_1690769076_1104.png
 
무더위가 잔뜩 기승을 부리던 7월의 첫날. 종로구  서울주얼리지원센터(이하 서울주얼리센터)를 찾았다. 
센터 건물 2층으로 올라가자, 남경주 신임 센터장이 오던 길의 무더위를 한 방에 날리는 시원한 미소로, 맞이해주었다.
남 센터장은 업계의 기대를 짊어진 막중한 자리를 맡게 된 부담감을 토로하며, 인터뷰에 임했다. 

Q 서울주얼리지원센터에 대한 소개와 센터장 취임소감은?

“서울주얼리지원센터는 명칭에서도 알 수 있듯이, 서울의 주얼리 산업을 지원하는 시설입니다. 이제 막 시즌2를 시작한 셈입니다. 앞으로 한 단계 버전업(도약)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0e9d8147c1f1f9b55b542197d01e5272_1690475186_6202.png


Q. 센터장 취임 이전의 업무는? 

“센터장 취임 전에는 주무팀장으로서 8년간 산업지원팀 실무책임과 예산관리를 했습니다. 많은 대표님들과 시민들을 만났고, 업체들의 성장과 좌절의 경험을 함께 했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많이 해온 업무가 무엇이었나 생각해 보니, 바로 ‘듣는 것’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0e9d8147c1f1f9b55b542197d01e5272_1690475339_0421.png
Q. 서울주얼리센터의 현안은 무엇이며, 중장기(적인) 전략은?

“주얼리 산업은 서울시 5대 소공인 특화 산업 중 하나입니다. 
지원하는 대상과 기능을 구분하여 이용자 중심의 타깃형 지원 체계를 만들 예정입니다.
센터는 그간 운영을 통해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창업’, ‘취업’, ‘창직(새 직종 만드는 것)’ 이 세 가지로 구분하여 대상에 맞는 지원을 하려고 합니다.
이제는 창업한 지 20년 된 사장님도 온라인이라는 새로운 환경에서 ‘창업’을 해야 할 수 있습니다. 
또 기존에 없던 새로운 직무로 ‘창직’할 수도 있습니다. 센터를 시대에 맞게 다양한 콜라보레이션(협업)이 가능한 사업 운영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것이 기본 방향입니다. 또한 주얼리 스타 기업을 발굴하는 것도 목표 중 하나입니다.”

Q. 업계를 지원방안을 조금 더 구체적으로 설명한다면?

“첫 번째는 ‘판로 확대 및 홍보’입니다. 그 연장선에서 오는 10월에 열리는 「서울국제 주얼리 쇼」를 적극 활용할 생각입니다.
두 번째는 ‘교육’입니다. 디지털 대전환으로 많은 업무가 재편성되고 새로운 영역이 계속 생길 것입니다. 이러한 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재교육’의 의미도 갖고 있습니다.
세 번째는 ‘협업’입니다. 주얼리는 작고 가변성이 높으며 어떤 것이든 더욱 더 빛나게 하는 특성을 갖고 있습니다. 패션, 문화, 관광, 어느 분야든 과감하게 협업하며 시너지효과를 낼 계획입니다.” 

Q. 주얼리 산업 동향에 대해?    

“계속 스스로 질문을 던지는 부분입니다. 제가 인터뷰를 하는 이 시간과 이 기사가 사람들에게 읽혀질 시간 사이에도 커다란 변화가 일어날 수 있는 시대이기 때문입니다. 
주얼리 관련 데이터들을 보면, 경기 영향을 많이 받는 산업으로서 어려움도 있지만, 럭셔리 브랜드들은 거대 성장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외부적인 요인으로 금 투자 수요 등이 높아지면서 또 다른 호황이 있기도 했구요. 이처럼 양극화는 더 심화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사업체의 규모도 더 거대해지거나 차별화된 공방형으로 특화돼 갈 것이라고 예상합니다.”

Q.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포부 한 말씀.

“우선 오늘이 있기까지 함께 달려준 팀원들에게 이 자리를 빌어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앞서 말씀드린 센터 시즌 2를 위해 우리는 앞으로도 또 함께 달려가야 합니다. 
내부 조직 구성을 더욱 내실화하고, 외부 전문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이용자와 일하는 사람들 모두 즐거움을 느끼는 서울주얼리센터를 만들고 싶습니다.”

처음과 같은 시원한 웃음으로 인터뷰가 마무리되었다.
앞으로 서울 주얼리 산업에 대한 지원을 책임질 새로운 젊은 리더, 남경주 센터장의 의욕에 찬 행보를 기대해본다. 
윤택환 기자


------------------------------
서울주얼리센터 남경주 센터장은?
2023.03 - 현재 서울주얼리지원센터 센터장
2023.02 - 2015.04 서울주얼리지원센터 산업팀장 / 산업지원
2015.03 - 2014 창업과 대학강의
2013.08 - 2011.07 월곡주얼리산업연구소 선임연구원 / 산업연구
2011.06 - 2006.08 극동지엔에스(주)(구.(주)극동보석)) 연구소장 / 주얼리개발
2006.02 - 박사 학위 취득과 대학강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